제목 :
     왼쪽의 글자를 입력하세요.   
제목 : 감사합니다
    253214 del   
여전히 감사합니다.
2018/10/28 (19:01:31)
제목 : 언제나 그리워요
    선영 del   
시간이 지나도 ㅡ 잊은게 아니예요· 더 깊이 보고 싶어요·
당신은 유일한 아름다움 ·
편안을 빕니다·
꼬고 보고싶어요
2018/09/26 (23:00:21)
제목 : 생일이 지났네요.
    몰라 del   
늦었지만 생일축하해요.
아직도 살아있었으면 같이 늙어 가는 모습도 볼 수 있었을텐데 하는 아쉬움..
지금은 마음이 편안하시길..
2018/09/19 (09:25:48)
제목 : 생일 축하해요
    blue sky del   
레슬리
생일 축하해요 늘 평안하시길...

12956 생일 축하해요
변함없이 운영해 주셔서 감사해요~
2018/09/12 (22:28:09)
제목 : 생일 축하해요...
    홍두 del   
leslie... 생일 축하해요.
늘 그립고 그리워요...
사랑합니다.
2018/09/12 (14:13:00)
제목 : 평안하시길....,
    바람 del   
오랜 시간이 흘러도 내 머리속, 마음속에 각인된 존재
당신이 평안하시길 바랍니다.....,
2018/09/12 (10:49:26)
제목 : gorgor 그리고 12956 생일축하해요!
    lelie del   
유난히 뜨거웠던 여름을 지내고 나니. 9월이 얼마나 좋은 계절인지를 새록새록 알게됩니다.
우리 gorgor는 참 좋은 날들중에 태어나셨구나 새삼 감탄도 하구요.

이 좋은 9월의 어느해 조금 이른 보름달이 떴던 12일이 우리의 12956의 생일이기도 합니다.
그래서 9월 12일은 정말 오랜날들 동안 일년중 가장 많은 축하와 감사와 기도와 기쁨이었습니다.

gorgor가 태어나셨던 9월 12일도, 보름달이 일찍 떴던 9월 12일도,
믿을 수 없었던 그날 이후에도 여전히 감사와 축하와 기도와 기쁨의 날인것은 변함없을 것 같습니다.
그래서 이곳이 이제는 뭔가를 더할 수 없는 곳이 되었지만, 그럼에도 그냥 존재하기로 했습니다.

그냥 그렇게 존재하는 것이 최선인 이곳에 일년에 한번 조용한 축하를 gorgor에게 그리고 12956에 건네고 싶습니다.
2018/09/12 (01:48:58)
제목 : 보고싶어요
    2581 del   
너무너무.....
2018/08/15 (02:04:55)
제목 : Miss you much
    zcn del   
哥哥,想你。
再来这个网站,发现竟然还有最近的留言,好感动。
大家真的都没有忘记你。
2018/04/29 (22:25:32)
제목 : 문득
    fptmffl del   
문득 생각이나서 꺼거의 영화를 보고 노래를 듣고 이곳에 들려봅니다.
언제 어디서든 당신에게 행복이 가득하기를 바래요.
2018/04/12 (16:10:16)
제목 : 또다시 봄
    rainbird del   
당신이 세상을 등지고 난 10년뒤 나는 첫아이를 낳았습니다 그 아이가 이제 만 5세가 되었네요
불현듯 배우 변요한의 얼굴에서 당신의 모습이 비쳐보여 깜짝 놀랐습니다
영혼의 안식안에 거하기를..

운영자님께도 아름다운 봄날의 인사를 전하며
peace!!
2018/04/02 (14:06:42)
제목 : 레슬리.....
    blue sky del   
시간이 많이 흘렀어도 마음의 봄은 오지 않네요
많이 그리워요
며칠후엔 홍콩에 가지만 오늘이었어야 했는데...
아직도 믿기지 않지만 늘 당신의 평안을 바래요
2018/04/01 (20:47:55)
제목 : 고맙습니다
    Yoon del   
문득 생각나서 왔는데. 여전히. 그대로 이어서 감사합니다.

...... 뉴저지에서
2018/03/05 (12:27:56)
제목 : 永远记得
    lesley del   
多么想你
你在何地
当风吹起某年某一刻不忍远离
期待转移时空
宝荣耀辉
又重遇故地
2018/02/23 (23:53:45)
제목 : ^^;;
    190512 del   
제가 이제 어쩌다 국영이형이 떠나신 나이를 넘겼는데 언제 다시 볼 수 있을런지...그립네요. 무척이나

아직까지도 영화와 음악에서나 그나마 약간의 자취(?)를 느낄 수 있는데 조만간 국영이형 만날 수 있기를 바라며...
2018/02/05 (03:31:53)
 1  2  3  4  5  6  7  8  9  10  Next  >>
go to old guestbook